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진각종, 회당대종사 열반 56주기 추념불사 봉행

기사승인 2019.10.16  17:30:21

공유
default_news_ad1
진각종은 10월 16일 오후 2시 서울 진각문화전승원 1층 무진설법전에서 회당대종사 열반 56주기 추념불사를 봉행했다.

10월 16일, 서울 진각문화전승원 1층서

진각종 종조 회당대종사의 열반 56주기를 추모하는 법회가 열렸다.

진각종(통리원장 회성 정사)은 10월 16일 오후 2시 서울 진각문화전승원 1층 무진설법전에서 회당대종사 열반 56주기 추념불사를 봉행했다. 추념불사에는 총인 경정 정사를 비롯해 혜일ㆍ성초ㆍ혜정ㆍ수성 정사 등 원로스승과 통리원장 회성 정사, 교육원장 덕정 정사, 장익 위덕대 총장 등 스승과 유가족, 신교도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통리원장 회성 정사는 추념사를 통해 “일찍이 종조님께서는 ‘생활불교는 진리를 알고 행하는 것’이라고 가르쳐 주셨다. 우리 모두 이 가르침을 받들어 스스로 뉘우치고 행함으로써 깨달음의 문을 열어가야 할 것”이라며 “종조님의 무진서원에 보은하면서 참회와 심인, 진각으로 이어져 온 정법의 빛과 길로 뭇 생명을 인도하고 세세생생 온 누리에 넘쳐나도록 해야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회성 정사는 “종단은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스승님들과 신교도 대표들로 구성된 종단발전협의회가 가동되면서 진각 100년을 향한 밑그림도 그리고 있다.”면서 “우리들의 서원과 결집이 요구된다. 이타자리의 정신으로 진각의 길을 걸으면서 진언행자의 책무를 완성하고, 전심전력으로 뒷받침하면서 종단발전의 구심점이 되도록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추념불사는 △정공 △삼귀명례 △육바라밀 꽃 공양 △개회예참 △종조법어 봉독(교육원장 덕정 정사) △추념사 △추념의 노래(탑주ㆍ밀각심인당 연합합창단) △반야심경 봉독 △진각종가 제창 △폐회예참 등으로 진행됐다.

이에 앞서 오전 10시 서울 총인원 내 탑주심인당과 진각성존 회당대종사 열반지인 불승심인당, 탄생지인 울릉도 금강원, LA 불광심인당 등 국내ㆍ외 각 심인당에서도 56주기 열반절 불사를 일제히 봉행했다.

이날 추념불사에는 경정 총인을 비롯해 스승과 유가족, 신교도들이 참석했다.

조용주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