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계종 “부산시 폐기물매립장 사업, 즉각 부결하라”

기사승인 2021.07.16  17:30:17

공유
default_news_ad1

- 7월 16일, 성명서 통해 촉구

조계종 환경위원회가 최근 부산 장안사 인근에 설치 논의되는 ‘폐기물 매립ㆍ처리시설 사업’의 즉각 부결과 재발방지 약속을 요청했다.

조계종 환경위원회(위원장 무관 스님, 이하 환경위)는 7월 16일 ‘부산시는 부산시 폐기물 매립사업장 사업을 즉각 부결하고 장안사 일대 청정 문화 지역 수호에 앞장서라’ 제하의 성명을 발표했다.

환경위는 “장안사는 통일신라 문무왕 13년 원효대사가 창건한 천년 고찰로 대웅전과 석조석가여래삼불좌상을 비롯한 수점의 국가 지정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다.”면서 “장안사의 사찰림은 매우 중요한 문화경관 자원으로 국가로부터 마땅히 보호받아야 하는 문화자원이며, 반딧불이와 고리도롱뇽이 서식할 정도로 청정 환경이 유지되는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환경위는 “뛰어난 역사ㆍ문화ㆍ생태적 보존 가치를 가진 지역에 폐기물 매립장이 들어오면 이러한 가치를 훼손할 뿐만 아니라 운영에 수반되는 악취와 오염수가 주민들의 주거지와 장안사 계곡으로 흘러들어오게 된다.”며 “장안읍은 동해를 낀 해양성 기후와 북동풍 영향과 강한 바람으로 산업폐기물매립장 오염에 직접적으로 노출될 수 있어 그 피해 파장이 충분히 예측된다.”고 강조했다.

환경위는 또 “국가와 부산시는 이번 사안에 대해 조속히 결론을 내려 지역 내 갈등과 불신을 종식시켜야 한다.”면서 “지역의 역사문화적 가치가 온전히 보존되고 후대에 물려줄 수 있도록 부산시 폐기물매립장 사업을 즉각 부결하고, 재발되지 않도록 조치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하 성명서 전문>

부산시는 부산시 폐기물매립장 사업을 즉각 부결하고
장안사 일대 청정 문화 지역수호에 앞장서라!!

부산시는 최근 부산·경남 지역 불자들이 장안사 인근에 설치 논의되고 있는 폐기물 매립·처리시설에 대한 사태의 심각성 인식하고 신속히 반대 결정을 내려 사회적 논란을 불식시켜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장안읍은 우리나라 최초의 원전인 고리1호기 이후 원전밀집지역으로 기장군에서도 가장 낙후된 지역으로서의 설움이 깊은 곳입니다.

그 중 장안사는 통일신라 문무왕 13년(673) 원효대사가 창건한 천년 고찰로서 대웅전(보물 제1771호)와 석조석가여래삼불좌상(보물 제1824호)을 비롯한 수 점의 국가 지정문화재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극상림으로 완성된 장안사의 사찰림은 매우 중요한 문화경관 자원으로 국가로부터 마땅히 보호받아야 하는 문화자원이며 현재 보기 드물게 반딧불이와 고리도롱뇽이 서식할 정도로 청정환경이 유지되고 있는 지역입니다. 또한 불광산 계곡은 여름 부산·경남 주민들의 휴식처를 제공하는 관광명소로서 지역사회에 오랜 세월동안 기여해 오고 있습니다.

뛰어난 역사적, 문화적, 생태적 보존 가치가 있는 이 지역에 폐기물 매립장이 들어오게 되면 이러한 가치를 훼손할 뿐 아니라 운영에 수반되는 악취와 오염수가 주민들의 주거지와 장안사 계곡으로 흘러오게 되어 더 이상 기장군민의 정신적 휴식 도량으로 자리하기 힘든 상황에 직면하게 됩니다. 장안읍은 동해를 낀 해양성 기후와 북동풍 영향과 강한바람으로 산업폐기물매립장 오염에 직접적으로 노출될 수 있기 때문에 그 피해의 파장은 충분히 예측이 가능한 상황입니다.

그동안 사업예정지 인근에는 기장군 장안읍 주민들의 노력으로 ‘장안읍 치유의 숲’ 관련 예산이 기장군 의회를 통과하였고 사업예정지와 접한 반경 1.5㎞ 이내 울주군에는 부울경 500만 시민들의 힐링공간인 ‘국립 대운산 치유의 숲’과 ‘울산 수목원’이 들어설 예정으로 이러한 환경조성은 주민들의 삶의 질은 물론이고 경남부산지역의 명소로 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국가와 부산시는 이번 사안에 대해 조속히 결론을 내려 지역내 갈등과 불신을 종식시키고 지역의 역사문화적 가치가 온전히 보존되고 후대에 물려줄 수 있도록 부산시 폐기물매립장 사업을 즉각 부결하고 재발되지 않도록 조치해 주시기 바랍니다.

대한불교조계종 환경위원회는 본 사안에 대해 현재까지의 진행과정에 대해 다시 한 번 큰 우려를 표명하며, 전문가 검토를 포함하여 지역 교구본사 및 사찰, 환경단체와 적극 대응해 나갈 것입니다.

불기 2565(2021)년 7월 16일
대한불교조계종 환경위원회

문지연 기자 dosel7471@gmail.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