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23년만에 햇빛 보는 〈팔만대장경 인경책〉

기사승인 2021.08.10  09:38:28

공유
default_news_ad1

- 8월 14일, 합천 해인사서

합천 해인사 수다라장 다락에 보관돼 있던 〈팔만대장경 인경책〉이 123년만에 햇빛을 쬔다.

조계종 합천 해인사(주지 현응 스님)는 8월 14일 칠석(七夕)을 맞아 ‘〈팔만대장경 인경책〉 포쇄(暴曬)’ 행사와를 진행한다.

포쇄는 과거 사찰이나 사원ㆍ사고ㆍ민가 등에서 장마로 습기를 머금은 옷ㆍ책 등을 밖으로 꺼내 햇빛을 쬐고 바람에 말려 부식이나 충해 피해를 방지했던 전통문화다.

문지연 기자 dosel7471@gmail.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